광고
광고

인천성모병원 서민석 교수,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우수 구연발표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4:32]

인천성모병원 서민석 교수,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우수 구연발표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8/07 [14:32]

▲ 서민석 교수

【후생신보】 서민석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교수(가정의학과)가 2019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하계학술대회에서 ‘말기암 환자에서 고나트륨혈증과 생존기간 및 예후와의 관련성’이라는 논문을 발표해 우수 구연발표상을 수상했다.

 

현재까지 말기암 환자의 예후와 관련된 인자를 확인하는 연구는 많았지만 대부분의 전해질 이상과 관련한 연구는 저나트륨혈증에 대한 연구로 말기암 환자에서 고나트륨혈증과 생존기간 및 예후에 대해 연구는 많지 않았다.

 

서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말기암 환자들에서 입원 당시 고나트륨혈증을 보이는 경우 혈중 나트륨 농도가 정상이거나 낮은 경우와 비교할 때 짧은 생존기간과 나쁜 예후를 보인다는 것을 규명했다.

 

서민석 교수는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가정에서 호스피스 돌봄을 받는 환자에서도 혈액검사나 환자의 증상을 통해 생존기간과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지에 대한 추가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민석 교수는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학술위원회 간사), 대한가정의학회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