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구·경북약사회, 일본제품 불매 운동 동참

회원약국 일본 의약품 판매 중지·일본 기업 생산 제품도 판매 자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6 [10:12]

대구·경북약사회, 일본제품 불매 운동 동참

회원약국 일본 의약품 판매 중지·일본 기업 생산 제품도 판매 자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8/06 [10:12]

▲ 조용일 회장

【후생신보 대구지사】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국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약사회도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한다.

 

특히 모든 회원약국에서 일본 의약품에 대한 판매를 중지하고 제조회사가 일본 기업에서 생산한 제품 판매도 자제키로 했다.

 

대구광역시약사회(회장 조용일)와 경상북도약사회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 까지 모든 일본 의약품과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에 나설 것임을 선언했다.

 

대구, 경북약사회는 지난 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경제산업성은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훼손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우리나라가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임을 스스로 인정했다”며 “이것은 G20 정상회담 의장국으로서 자유 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일본 아베 총리가 스스로 자신의 말을 뒤집는 이율배반적인 조치”라고 주장했다.

 

양 단체는 “일본 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는데도 아베 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경제의 동맥인 반도체 산업을 고사 시켜서 군국주의 부활의 기반으로 삼으려는 한심한 한심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약사회는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과거사를 반성하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 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런 역사적 당위에 반해 아베 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 동원에 대한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대해 경제 보복 조치를 강행 한다면 대구광역시 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민들께 홍보하는 동시에 모든 일본 의약품과 일본 제품의 불매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나서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민의 본분을 실천하는 길이며 나아가 일본 전범 기업과 극우 정권에 대한 정치.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애국의 길”이라며 아베 정부의 무지한 행동을 깨우처 주는 일임과 동시에 발전적인 한일관계를 지향하고자 하는 전 국민의 뜻을 받드는 일이라는 점을 명백히 했다.

 

한편 대구 경북약사회는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에 모든 회원약국에서 일본 의약품에 대한 판매를 중지하고 제조회사가 일본 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인 경우 판매를 자제할 것”이라며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해 한일 양국이 보다 우호적인 관계를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