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환자 스스로 연명의료결정 비율 급증

서울대병원 허대석 교수팀 조사 결과, 연명의료결정법 1년 만에 ‘29배’나
71%는 여전히 가족이 결정해…중환자실 이용률 상승세는 풀어야 할 숙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4:30]

환자 스스로 연명의료결정 비율 급증

서울대병원 허대석 교수팀 조사 결과, 연명의료결정법 1년 만에 ‘29배’나
71%는 여전히 가족이 결정해…중환자실 이용률 상승세는 풀어야 할 숙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7/09 [14:30]

▲ 허대석 교수

【후생신보】 임종기를 맞아 연명의료 시행 여부를 결정하는 연명의료결정 서식에 환자가 직접 서명한 비율이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이전에 비해 2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직도 71%는 가족이 결정하고 있어 진료현장 정착을 위해서는 좀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고 중환자실 이용율의 상승세는 변하지 않아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서울대병원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허대석 교수팀(유신혜 전임의, 김정선 전공의)은 2018년 2월 5일부터 2019년 2월 5일까지 연명의료결정 서식을 작성한 뒤 사망한 19세 이상의 성인환자 809명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환자 스스로 연명의료결정 서식에 서명한 비율은 29%(231명)로 이전 1%에 비해 매우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2018년 2월부터 시행된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른 결과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여전히 연명의료 결정의 71%는 가족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어(환자 의사 추정해 결정: 43%, 가족 대리 결정: 28%) 환자 본인의 의사를 반영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명의료결정은 크게 ‘유보’와 ‘중단’으로 나뉜다. ‘유보’는 처음부터 연명의료를 진행하지 않는 것이며 ‘중단’은 연명의료를 진행하던 중 그만 두는 것이다.

 

허 교수팀 연구에 따르면 환자 본인이 연명의료를 결정한 경우(231명) ‘유보’ 비율이 98.3%(227명)이고 ‘중단’은 1.7%(4명)에 불과했다.

 

반면, 가족이 연명의료를 결정한 경우(578명) ‘중단’ 비율은 13.3%(77명)으로 가족과 본인의 연명의료결정은 분명히 다른 양상을 보였음이 확인됐다.

▲ 연명의료결정법 시행에도 임종 1개월 내 중환자실 이용률엔 변화가 없다. 

특히 임종 1개월 내 말기 암 환자의 중환자실 이용률은 과거에 비해 증가하고 있고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후 임종을 앞둔 환자의 중환자실 이용률이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던 것과는 달리 임종 1개월 내 중환자실 이용률의 상승세(2012년 19.9%에서 2018년 30.4%)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한편 허대석 교수(내과)는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이후 환자 본인이 직접 서명하는 비율이 급증했는데 이는 고무적인 현상이다”며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후 1년을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현행 연명의료결정법은 가족과 본인의 결정이 다른 경향을 보이고 중환자실 이용률 감소에 영향을 주지 못하는 점 등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며 “제도를 다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