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대 허미나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4:17]

건대 허미나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7/09 [14:17]

▲ 건국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허미나 교수.

【후생신보】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허미나 교수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제정한 29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4일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에서 진행됐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전년 국내 발행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중 각 학회에서 추천한 논문을 대상으로 심사, 과학기술우수논문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다.

 

수상 논문은 만성 간 질환에서 간 섬유화 평가를 위한 Enhanced Liver Fibrosis, Glycosylation Isomer of Mac-2 Binding Protein, Galectin-3, 그리고 Soluble Suppression of Tumorigenicity 2 유용성으로 허미나 교수와 같은 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문희원 교수, 소화기내과 최원혁 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이 논문은 만성간질환 환자에서 간섬유화증의 정도를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평가하기 위해 4종류의 새로운 생체표지자들을 비교 평가한 첫 번째 논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허미나 교수는 훌륭한 연구진을 대표해 받은 상이라며 앞으로도 바이오마커의 활용에 대한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허미나 교수는 최근 ‘2019대한진단혈액학회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고, 지난 2017년 줄기세포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Current Stem Cell Research and Therapy (SCI-E 저널, 2016 IF 2.684)’ 편집인으로 초청, 특집호를 발간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