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성모병원, 전립선암 복강경·로봇수술 1,000례 동시 달성

국내 최다 기록…세계 최고 진단과 치료법 연구·발전 위해 지속 노력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7:19]

서울성모병원, 전립선암 복강경·로봇수술 1,000례 동시 달성

국내 최다 기록…세계 최고 진단과 치료법 연구·발전 위해 지속 노력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20 [17:19]

【후생신보】 서울성모병원이 전립선암 복강경·로봇 수술 1,000례를 동시에 달성하는 등 최소 침습 맞춤 수술을 선도하고 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전립선암 복강경 수술 국내 최다인 1,000례와 로봇을 이용한 전립선 절제술 1,000례를 달성, 복강경과 로봇 전립선 수술 동시 1,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립선암은 전 세계 남성 암중에서는 유병률 1위, 암 사망률 2위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발병률이 점차 증가하고 있고 현재 4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지난 2001년 비뇨의학과 황태곤 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전립선암 복강경 수술을 시행한 후 2006년 2월 국내 최초로 전립선암 복강경 수술 100례를 기록했으며 이후 5년 만인 2011년에 400례를 달성했으나 2009년 서울성모병원 개원과 더불어 도입된 로봇수술기의 보편화로 전립선암 복강경 수술건수의 증가세는 둔화됐다.

 

하지만 고가의 수술비를 지불하지 못하는 환자에게 수술방법이 거의 동일한 복강경 수술을 시행해 폭넓은 수술선택의 기회를 제공해 왔으며 2019년 5월 18년 만에 국내 최초로 복강경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1,000례를 기록했다.

 

전통적으로 복부에 큰 절개창을 열고 시행하는 개복 수술과는 달리 복부에 0.5cm~1cm의 구멍을 통해 카메라와 복강경 수술기구를 삽입해 수술을 시행하는 복강경 수술은 개복수술에 비해 수술상처가 통증이 적어 회복기간이 빨라 일상생활로 복귀가 빠르며 미용적으로도 보기 좋은 장점이 있다.

 

그러나 전립선암의 복강경 수술은 비뇨기계의 복강경 수술 중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가장 높아 복강경 수술의 경험이 많지 않은 의사들이 시행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어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소수의 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이지열 스마트센터장 겸 로봇수술센터장(비뇨의학과)은 “전립선 절제술에 있어서 로봇 전립선암 수술뿐 아니라 복강경 수술도 경제적으로 어려운 분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다”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전립선암 환우들을 위해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진단과 치료법을 연구 발전시키기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톨릭의대 비뇨의학과교실은 오는 22일 오전 9시 30분부터 가톨릭대 성의회관 마리아홀에서 복강경·로봇 전립선 절제술 동시 1,000례 달성을 기념하는 가톨릭비뇨의학과 심포지움을 개최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