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건대병원 정신과 전홍준 교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9 [14:23]

건대병원 정신과 전홍준 교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19 [14:23]

【후생신보】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준 교수<사진>2019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젊은 연구자상은 40세 미만의 정신신체의학 관련 연구자 중 탁월한 연구실적을 보인 회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시상식은 지난달 31일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진행됐다.

 

전 교수는 저녁형 인간이 아침형 인간에 비해 신체적, 정서적 어려움을 겪을 확률이 높지만, 회복탄력성을 높여 이를 개선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당 논문은 20174월 시간생물학에 관한 SCI급 국제학술지인 ‘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