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구에서 제품화까지’ 임상인프라 효율적 활용방안 모색

T2B 기반구축센터 협의체 심포지엄, 신약·의료기기 기초연구 산업화 논의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4:54]

‘연구에서 제품화까지’ 임상인프라 효율적 활용방안 모색

T2B 기반구축센터 협의체 심포지엄, 신약·의료기기 기초연구 산업화 논의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8 [14:54]

【후생신보】 우수한 연구결과가 신약과 의료기기 등 실제 제품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임상 및 비임상개발 전문가 4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임상인프라의 활용 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국내 임상인프라 조성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질환별 T2B(Technology to Business) 기반구축센터 7곳이 5주년을 기념해 지난 14일 서울아산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의료기술 연구 성과물의 성공적 개발을 위한 임상인프라 활용’을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연구 성과물을 제품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비임상 단계에서 예비 타당성 및 유효성 평가가 정확히 이루어져야 하며 기술이전·특허출원·제품화 등을 지원하는 임상인프라가 제대로 가동되어야 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은경 서울아산병원 항암 T2B 기반구축센터장(방사선종양학과)의 T2B 협의체 소개로 시작, 제약 및 바이오 분야 전문가들이 연자로 나서 ▲폐암 뇌전이 치료에 효과적인 3세대 EGFR 표적항암제 레이저티닙 ▲TNFα와 IL-6를 동시에 저해하는 자가면역질환용 이중항체 개발 ▲심혈관 및 말초혈관 치료용 의료기기 개발 전략 ▲초기 의약품 개발 시 비임상 유효성평가 시험의 중요성 ▲Nox 저해에 의한 황반변성 혁신신약 개발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현재와 미래 ▲치료용 의료기기의 개발 및 상용화 사례 강의가 진행됐다.

 

이어 인하대병원 이돈행 소화기질환 T2B 센터장이 ‘HT/BT 연구성과의 제품화 단절현상 해소 및 실용화 촉진을 위한 임상 인프라 활용 전략’을 주제로 심층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토론 패널들은 임상인프라가 어느 정도 기반이 갖춰졌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를 고도화시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의료 수요가 높은 임상인프라 확대, 정교한 기술 평가 모델을 마련, 환자를 핵심 가치에 두고 임상인프라를 병원 외부로까지 확장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번 심포지엄을 주관한 최은경 센터장은 “국내 연구자들의 우수한 연구 성과물이 의료기술로 원만히 구현되려면 기초연구와 임상을 잇는 중개연구와 더불어 기술 지원이 필수적”이라며 “T2B 기반구축센터 협의체는 심포지엄을 통해 임상 및 비임상개발 전문가들이 제품개발 노하우를 활발히 공유하도록 돕고 실질적인 기술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T2B 기반구축센터 협의체는 보건복지부·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2015년 8월부터 임상인프라 조성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7개의 질환별 T2B 기반구축센터가 각 병원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2018년 12월까지 총 483건(국외 15건)의 유효성평가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후속성과로 임상진입 및 IND승인 32건(국외 8건), 기술이전 8건(국외 5건), 제품화 7건, 특허 출원 및 등록 43건(국외 8건), SCI급 논문 121편 등 괄목할 만한 국가적 성과를 도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