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구가톨릭대병원 권동락 교수팀, 영국 TERM 표지논문 채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08:57]

대구가톨릭대병원 권동락 교수팀, 영국 TERM 표지논문 채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8 [08:57]

▲ 권동락 교수                ▲ 박기영 교수

【후생신보】 권동락 대구가톨릭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팀(박기영)의 논문 ‘손목 터널 증후군 유발 토끼에서 체외충격파의 치료 시기 선택’이 영향력 지수 4.0이 넘는 영국 국제전문학술지 TERM(Journal of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edicine)에 2019년 6월호의 표지논문으로 채택 됐다.

 

특발성 손목 터널 증후군은 가장 흔한 압박성 말초신경질환으로 일반적인 증상은 엄지손가락에서 4번째 손가락의 절반까지 감각저하, 이상감각, 야간에 저림증상, 심한 경우 엄지손가락 밑의 불록한 부분에 근육 위축이 발생한다.

 

최근에는 손목 터널 내의 활막 아래 결체 조직의 증식이 손목 터널 내의 압력을 상승시켜 이로 인한 구조물의 만성적 허혈성 변화가 원인이 될 가능성으로 제시 되고 있다.

 

이를 전제로 연구를 진행한 권 교수팀은 먼저 실험토끼와 증식치료에 사용하는 10% 포도당을 이용해 활막 아래 결체 조직을 증식시켜 인간과 유사한 손목 터널 증후군 모델을 만들고 생리 식염수를 손목터널 내 투여하는 대조군을 1군, 10% 다당류 투여 후 4주째 체외충격파 치료를 가하는 군을 2군, 8주째 체외충격파 치료를 가하는 군을 3군, 16주째 체외충격파 치료를 가하는 군을 4군으로 분류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체외충격파 치료를한 2·3·4군이 대조군에 비해 신경압박 정도가 의미있게 적었으며 이러한 효과가 12주 가량 지속된다는 것을 2·3군을 통해 확인 할 수 있었다.

 

권동락 교수는 “이번 연구는 손목 터널 증후군에서 체외충격파의 치료 효과 기전을 조직학적으로 확인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영국 우수학술지에 표지논문으로 채택된 것에 매우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