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분당제생병원, 우즈벡 의료수준 향상 앞장

상호 이해·친선·국제의료관광 사업도 더 발전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09:10]

분당제생병원, 우즈벡 의료수준 향상 앞장

상호 이해·친선·국제의료관광 사업도 더 발전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7 [09:10]

【후생신보】 분당제생병원이 우즈베키스탄의 의료 수준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분당제생병원(원장 채병국)은 지난 13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메디컬아카데미 소속 주마예프 좌몰벡 이비인후과 전문의가 4주간의 의료인 연수 교육 일정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주마예프 좌몰벡 Ph. D.(남 32세)는 “제생병원 의료진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열린 마음에 감동했으며 유익하고 좋은 경험은 개인의 능력과 우즈베키스탄 의료 수준을 높이는 기회가 되었다”며 “연수받는 동안 제생병원 이비인후과의 팀워크가 인상 깊었으며 다시 방문해 장기 연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 좌로부터 최성실 국제진료소장, 채병국 분당제생병원장, 주마예프 좌몰벡, 안윤숙 이비인후과 과장, 안용진 팀장.

이비인후과 안윤숙 과장은 “주마예프 좌몰벡은 코 내시경 분야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진료와 수술 참관에 적극적이었으며 수많은 질문을 쏟아내는 등 열정적으로 선진 의료를 배우려는 모습에 스텝들도 감탄했다”고 밝혔다.

 

특히 채병국 원장은 “과거에 미국과 호주에서 연수받던 시절이 생각난다”며 ”연수자 개인 경력에도 도움이 되지만 국가 간 인적 교류가 상호 이해와 친선은 물론 국제의료관광 사업도 더 발전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수 교육은 경기도와 우즈베키스탄 간 협약으로 2014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보건의료 교류 계획의 일환이다.

 

올해에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추천받은 10명의 우즈베키스탄 전문의가 5월 20일부터 6월 11일까지 8개 도내 의료기관에서 선진 의료시스템과 우수 의료기술 임상 연수를 마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