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혁신의료기기 해외시장 선 진출 지원기업 5곳 선정

진흥원, 선정 기업에 최대 4천만원 지원
규제로 어려움 겪고 있는 혁신 의료기기 업체 해외 진출 돕기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09:07]

혁신의료기기 해외시장 선 진출 지원기업 5곳 선정

진흥원, 선정 기업에 최대 4천만원 지원
규제로 어려움 겪고 있는 혁신 의료기기 업체 해외 진출 돕기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6/17 [09:07]

【후생신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이하 진흥원)은 2019년도 「혁신의료기기 해외시장 先진출 지원 사업」수행 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진흥원은 사업공모 및 평가를 통해 총 5개(㈜제이엘케이인스펙션. 메인텍(주). ㈜태웅메디칼. 주식회사 뷰노.주식회사 리센스메디칼)의 기업을 금년도 지원기업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6개월(6월~11월)간 최대 4,000만원 이내의 소요비용을 지원받아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동 사업은 국내 의료기기 규제에 막혀 시장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혁신제품 보유 기업 또는 유망 기술은 보유하고 있으나 해외 사업화를 진행 못하고 있는 연구개발 기업이 지원 대상이며, 기업이 희망하는 분야를 신청하면, 진흥원은 기술(제품) 개발, 선진국 인허가 획득, 기술(제품) 수출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된다.

 

그간 복잡한 국내 의료기기 규제로 인하여 혁신‧첨단 제품(기술)을 보유하고도 시장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등 기업들의 고충이 있었으며, 진흥원은 이러한 기업들이 미국, EU 등 선진국 시장에 먼저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 사업을 올해부터 시범 운영하게 됐다.

 

진흥원 관계자는 “동 지원사업이 국내 의료기기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판로개척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내년부터 시행될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에 따라 혁신의료기기 지정 및 지원, 혁신형 의료기기기업 지원 등 혁신적인 의료기기 제품의 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