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녹십자엠에스, 콜레스테롤 측정기 中 수출

4년 간 980만 달러 규모…호론이 현지 조립생산 및 판매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5:21]

녹십자엠에스, 콜레스테롤 측정기 中 수출

4년 간 980만 달러 규모…호론이 현지 조립생산 및 판매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13 [15:21]

【후생신보】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는 지난 12일 중국 호론(Horron)과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리피드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에 본사를 둔 호론은 체외진단장비 및 진단시약 등을 생산하는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중국 전역에 걸친 영업망을 통해 연평균 5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4년간 총 978만 달러(115억원)규모이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가 반제품 공급 및 기술을 제공하고, 호론이 현지조립생산(CKD) 및 판매를 담당한다.

 

그린케어 리피드는 혈액 샘플 채취 후 230초 내에 총 콜레스테롤(TC)과 고밀도콜레스테롤(HDL), 중성지방(TG) 3가지 항목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의료기기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와이파이 등이 지원돼 휴대성이 뛰어나고, 환자 데이터 저장도 쉬워 사용자 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지난해 호론과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해 제품 수출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현장진단(POCT, Point of Care Testing) 시장 진출 및 점유율 확대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지난해에 이은 이번 수출 계약을 통해 중국 현장진단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나갈 발판을 마련했다국가별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한 수출 전략을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중국산업정보망에 따르면 중국의 현장진단 시장은 지난해 기준 16천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연평균 20% 이상 커지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