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제성모병원 박영창 교수, 골절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6:07]

국제성모병원 박영창 교수, 골절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1 [16:07]

▲ 박영창 교수

【후생신보】 박영창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최근 부산에서 열린 제45차 대한골절학회 학술대회에서 2019년도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박 교수의 논문은 ‘불안정성 대퇴골전자간 골절에서 골수강외 정복의 효과’로 고령 사체의 대퇴골을 이용한 생체역학적 실험이다.

 

골수강은 뼈의 구조물의 일부분으로 정복(Reduction)은 골절의 치료 방법으로 골절편을 해부학적 위치로 재정립하는 것을 의미한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대퇴골전자간 골절에서 골수강외 정복 형태가 골수강내 정복 형태와 비교해 생체역학적으로 우수함을 증명했다.

 

박영창 교수는 “고령자에서 주로 발생하는 대퇴골전자간 골절은 조기 보행과 재활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우수성이 증명된 골수강외 정복 형태로 고정할 경우, 고령 골절 환자들의 조기 보행과 재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골절 외상 분야 국내 권위자인 양규현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와 지속적인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대한골절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구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대한골절학회는 매년 국내 학술지 논문과 외국 학술지 논문을 심사해 각각 최우수 논문상과 최우수 연구자상을 시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