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이유민 교수, 유럽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4:30]

순천향대 이유민 교수, 유럽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10 [14:30]

【후생신보】이유민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사진>가 지난 5일부터 8일 까지 스코틀랜드에서 개최된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 연구자상은 소아소화기 영양분과 전문 과정을 거친지 10년 이내의 젊은 연구자들 중에서 뛰어난 연구 결과를 발표한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유민 교수 공동 연구팀(양혜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은 최근 국내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상태 조사논문을 통해, 전국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불량 위험 정도를 최초로 파악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연구에 따르면 내과계 환자는 외과계 환자보다 입원 당시 영양 결핍이 많았고, 외과계 환자는 입원 기간 중에 금식 상태가 지속돼 영양 결핍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았다. ,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환자는 일반 병동이나 혈액종양 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보다 입원 당시와 입원 기간 모두에서 영양 결핍이 많았다.

 

이유민 교수는 국내 병원에 입원해 있는 소아청소년 환자의 상당수가 입원할 때 뿐만 아니라 입원 기간 중에도 영양 불량상태로 판정됐다다학제 협진을 통해 가능한 빨리 적절한 영양 중재를 시작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