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CJ헬스케어, 수액제 사업 강화 나서

오송에 1,000억 원 투자 신공장 건설…2020년 완공 목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0:32]

CJ헬스케어, 수액제 사업 강화 나서

오송에 1,000억 원 투자 신공장 건설…2020년 완공 목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10 [10:32]

한국콜마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 임직원들이 오송 수액 신공장 기공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한국콜마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가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1,000억 원을 투자한다.

 

씨제이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지난해 4월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의 첫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2,893(1만 평) 규모로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Bag)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공장이 완공되면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약 1억 개(Bag)까지 늘어나게 된다.

 

1992년 세이프 플렉스 백(Safe flex bag/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씨제이헬스케어는 기초수액제, 종합영양수액제(Total Parenteral Nutrition/TPN), 특수수액제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수액 신공장 건설은 씨제이헬스케어가 한국콜마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진행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 제약, 건강기능성식품을 큰 축으로 하는 스타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씨제이헬스케어 변형원 상무는 이번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씨제이헬스케어의 오송 수액제 신공장은 2020년 완공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