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릴 때 자주 자연 접하면 정신건강에 긍정적 영향

신인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5/22 [12:21]

어릴 때 자주 자연 접하면 정신건강에 긍정적 영향

신인희 기자 | 입력 : 2019/05/22 [12:21]

어릴 때 자연을 접하면 성인이 된 후의 정신건강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릴 때 자연을 접하면 인지발달과 신체건강, 정신건강에 좋은 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어릴 때 자연을 접하면 성인이 된 후의 정신건강에도 영향을 주는지 조사한 연구는 거의 없었는데 오픈액세스 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어릴 때 자주 자연을 접하면 성인이 된 후의 정신건강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논문이 게재됐다.

 

야외활동을 통해 자연을 접하면 건강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조사한 PHENOTYPE 프로젝트에서 3,600여 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어릴 때 공원에서 하이킹을 하는 등 목적을 가지고 자연을 접한 빈도와 친구들과 뒤뜰에서 시간을 보내는 등 별다른 목적 없이 자연을 접한 빈도를 조사했다.

 

인공위성 영상을 통해 집 주변 녹음(greenness)의 정도를 확인하고 지난 4주간 신경과민과 우울감의 정도, 활력도, 피로도 등을 조사하고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어릴 때 자주 자연을 접하지 못한 사람은 정신건강 검사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고 자연환경을 그다지 중요시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

 

현재 유럽인 중 73%는 녹지 공간이 부족한 도시권에 거주하고 2050년에는 그런 사람이 8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유럽의 어린이 중에 주로 실내에서 생활하는 어린이가 많이 때문에 성인이 된 후의 정신건강을 위해서도 어린이를 위한 녹지 공간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Wilma Zijlema 박사는 강조했다.

 

Barcelona Institute for Global Healt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