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직원들 위해 ‘곳간’ 열다

올 초 1,200명 직원에 100만 원씩 총 12억 원 ‘성과급’ 지급 알려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06:00]

순천향대 서울병원, 직원들 위해 ‘곳간’ 열다

올 초 1,200명 직원에 100만 원씩 총 12억 원 ‘성과급’ 지급 알려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5/10 [06:00]

【후생신보】북으로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남으로는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그리고, 바로 한강 이남어에는 서울성모병원 등 소위 빅 5병원에 포위된순천향대 서울병원.

 

순천향대 서울병원이 어려운 살림살이에도 불구하고 전 직원에게 성과급을 제공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0일 순천향대 서울병원과 병원계에 따르면 순천향대 서울병원(원장 서유성, 사진)1,200여명 전직원(전공의, 계약직, 파견직 제외)에게 각 100만 원씩 총 12억 원을 올 초 성과급으로 제공했다.

 

수년 간 이어진 리모델링 공사, 의료기관 인증 등으로 지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곳간을 과감하게 연 것. ’12.5~’17.5월까지 5년간 투입된 리모델링 비용만 500억 원에 달했다.

 

지난해 상급종합병원 심사에서도 아쉽게 탈락, 사기 진작도 필요한 상황이었다. 상급종합병원 평가에서 순천향대 서울병원의 의료의 질은 전국 13위에 달했다. 하지만 전공의 수 등이 부족해 눈물을 삼켜야 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서유성 원장 취임 후 매년 꾸준히 성장했다. 지난해 성장률은 7% 정도 였고 올해 목표도 비슷하다. 리모델링 공사로 인해 병상이 줄었지만 신포괄수가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로 부족분을 충당할 수 있었다.

 

서울병원 한 관계자는 수년간 진행된 리모델링 공사에 많은 비용이 투입, 살림살이가 빠듯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열심히 일해 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성과급이 제공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매년 목표를 정해서 예상 목표를 달성하면 성과급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처음으로 성과급을 받게 됐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그는 주차를 위해 짧지 않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데 그걸 감수하고 병원을 방문해주시는 환자와 보호자분들에게 잘해야 한다고 다짐 또 다짐하고 있다고 밝혀, 지속 성장의 한 단면을 엿볼 수 있었다.

 

병원 한 직원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줘 깜짝 놀랐다모든 직원들이 스스로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다며 서유성 원장의 병원 운영 스타일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순천향대 서울병원의 지속 성장을 이끌고 있는 서유성 원장의 임기는 오는 20191231일까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