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쇼그렌증후군, 침 한방울로 진단한다

서울성모병원 박성환 교수팀, 타액 속 ‘Siglec-5’ 단백질 발현…新 바이오마커 유용성 확인
민감 64.4․특이도 77.8% 정확한 감별 중요…면역학 학술지 ‘Journal of Autoimmunity’ 게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29 [10:11]

쇼그렌증후군, 침 한방울로 진단한다

서울성모병원 박성환 교수팀, 타액 속 ‘Siglec-5’ 단백질 발현…新 바이오마커 유용성 확인
민감 64.4․특이도 77.8% 정확한 감별 중요…면역학 학술지 ‘Journal of Autoimmunity’ 게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4/29 [10:11]

▲ 박성환 교수               ▲ 이주하 교수

【후생신보】 눈물샘, 침샘 등 외분비샘에 원인미상의 만성염증이 발생해 입마름증,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자가면역질환인 쇼그렌증후군을 침(타액)으로 진단할 수 있다는 세계 최초 연구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표돼 쇼그렌증후군 진단의 새로운 장이 열렸다. 

 

쇼그렌증후군은 남자보다 여자들에게 10~15배 정도 많이 발생하고 주로 40대 이후 중년 여성에게서 발생률이 높다.

 

약 1/3의 환자들은 입마름증, 안구건조증상 이외에 림프종, 관절염, 레이노 현상, 간 손상, 기관지염, 폐섬유화증, 사구체신염, 혈관염등의 다양한 전신증상을 겪는다.

 

현재까지 쇼그렌증후군의 자연경과를 호전시키는 완치법은 없으며 림프종합병증의 발병위험이 정상인에 비해 5~10배 이상 높고 폐섬유화 합병증으로 조기 사망할 수 있는 희귀난치질환이다.

 

국내 쇼그렌증후군 유병률은 약 2만명으로 추정되는데 그동안 진단이 쉽지 않고 안구건조증을 일반적인 증상으로 생각해 병을 키우기 쉬웠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센터 박성환(교신저자) 교수팀(이주하 제1저자)은 쇼그렌증후군 환자 혈액의 유전체검사 결과 ‘Siglec-5’ 단백질 발현 증가를 바탕으로 환자의 침에서도 이 단백질을 활용해 질환의 바이오마커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쇼그렌 증후군 환자(170명)의 침에서 발현되는 Siglec-5의 농도는 건강 대조군(25명), 건조 증상은 있지만 쇼그렌 증후군으로 분류되지 않은 대조군(78명), 루푸스 환자군(43명)보다 높게 측정됐다고 밝혔다.

 

또한 침에서의 Siglec-5 수치가 높을수록 침 분비량은 적은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으며 각결막의 손상정도를 나타내는 각막 결막 염색 점수(ocular staining score)는 높게 측정되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여 분비기능 장애를 잘 반영하는 지표로 확인됐다.

 

박 교수팀은 이 결과를 토대로 별개의 쇼그렌 증후군이 의심되는 환자군(쇼그렌 환자 45명, 비쇼그렌 건조증후군 환자 45명)에서 검사의 유효성을 검정한 결과, 민감도는 64.4%, 특이도는 77.8%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의 쇼그렌증후군 측정법인 침의 양 검사(uSFR)의 민감도 40.91%, 특이도 80.43%와 눈물량 검사인 셔머검사(Schirmer's Test)의 민감도 40.91%, 71.74%보다 더 민감한 검사법으로 나타났다.

 

쇼그렌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복용하고 있는 약제의 부작용 등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원인을 배제한 후 자가항체를 확인한다. 혈액검사, 침샘조직검사, 눈물샘 분비정도를 확인하는 안과적 검사, 침의 양을 측정해 진단할 수 있다.

 

이주하 교수는 “그 동안 siglec-5 단백질은 골수, 호중구, 비만세포 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자가면역질환과의 상관관계는 연구되지 않았는데 쇼그렌증후군을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서는 질환 관련 안과전문의가 필요하거나 입술부위 작은 침색 조직을 떼어내는 생검이 필요하는 등 침습적인 검사 방법이 필요 했던 것에 비해 침을 이용한 새로운 진단법이 유용할 것”이라고 연구의의를 설명했다.

 

박성환 교수는 “만약 중년 여성에서 원인 모르는 입마름증, 안구건조증이 3개월 이상 지속되고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이 동반된 경우는 쇼그렌증후군을 감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환자로 진단되면 카페인이나 탄산음료는 구강에 자극이 되고 이뇨 작용을 촉진해 입마름증을 악화시키므로 피하고 이뇨제, 항우울제, 항히스타민제 등 많은 약이 구강 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어떤 약물이든 사용 전에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희귀난치 극복개발사업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자가면역학 분야 최고권위의 국제학술지 ‘Journal of Autoimmunity(IF=7.607)’ 정식게재에 앞서 3월 온라인에 게재됐다.

 

한편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센터는 쇼그렌증후군 환자를 전문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중개연구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쇼그렌증후군을 질환 동물모델에서 ‘JAK-1 억제제’로 치료하고 약물의 작용기전을 규명한 전임상연구결과를 미국류마티스학회지(Arthritis & Rheumatology, IF=7.873)에 게재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