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빅데이터 연계 활용 강화 심포지엄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09:38]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빅데이터 연계 활용 강화 심포지엄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4/24 [09:38]

【후생신보】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원장 : 류동열)은 23일 이대서울병원 대강당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연계 활용 강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류동열 원장의 사회를 통해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한 보건의료연구(조동규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분석실 부연구위원) ▲보건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장질환 연구(배은희 전남대 의과대학 교수) ▲FEEDER-NET+:CDM기반 분산연구망의 진화(박래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의료빅데이터 활용에 있어 CDM활용 사례(오형중 이화여대목동병원 교수) 등의 강연이 진행됐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의료 각 분야에서 빅데이터가 활용되고 있는 사례는 물론 이를 통해 연구자들이 연구 활동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다양한 현장 사례를 소개해 큰 관심을 끌었다.

 

류동열 원장은 “우리나라는 IT강국답게 여러 기관별로 훌륭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각각 보유하고 있는데 자료별 특성이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들을 연계하여 활용할 수 있다면 매우 큰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환자들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하는 막중한 의무도 수반된다.”면서 “이대서울병원에서 생산되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또한 환자들의 진료결과 향상과 보건의료 정책 수립 등 공익적인 목적을 위해 활용됨으로써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