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울산대병원-몽골 아가페병원 의료분야 협력 체결

몽골 환자 사전, 사후관리 강화 및 중증질환 치료 확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09:01]

울산대병원-몽골 아가페병원 의료분야 협력 체결

몽골 환자 사전, 사후관리 강화 및 중증질환 치료 확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4/16 [09:01]

【후생신보】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몽골 아가페기독병원(박관태 병원장-몽골 국립의과대학 의과학교실 교수 겸임)과 의료분야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2일 오후 7시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울산대학교병원 정융기 병원장과 몽골 아가페병원 박관태 병원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은 몽골 환자의 현지 사전.사후 관리 강화, 선진 의학정보 교류, 몽골 아가페병원에 대한 인적 및 장비 지원을 통한 사회공헌 등에 대한 포괄적 의료분야 협약식을 가졌다.

 

양 기관은 협약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암, 이식 등 중증질환의 치료가 필요한 몽골 환자가 울산대학교병원을 통해 한국의 선진 의술을 받고, 몽골 아가페병원을 통해 최신의 사전.사후관리를 몽골 현지에서 받을 수 있도록 협력 및 지원 하는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

 

몽골 아가페병원 박관태 병원장은 2001년부터 해외 의료봉사를 시작해 몽골에서만 2,000회, 30개국에서 3,000회 수술을 한 바 있다. 그는 이와 같은 의료봉사 공로로 2016년 해외봉사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산부인과 의사인 아내와 함께 몽골 울란바타르에 15병상 규모로 몽골 최초의 기독병원인 아가페기독병원 설립했으며 몽골 국립의대 교수를 겸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