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환자들까지 나서…인보사 사태 확전

환자단체, 감사원-감사, 政-보호조치, 코오롱-배상 요구 성명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09:28]

환자들까지 나서…인보사 사태 확전

환자단체, 감사원-감사, 政-보호조치, 코오롱-배상 요구 성명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4/15 [09:28]

【후생신보】인보사 사태가 갈수록 확대되는 모습이다. 코오롱생명과학(사장 이우석, 사진)과 식약처 간 문제가 이제는 환자단체로까지 확전된 모습이다.

 

15일 환자단체연합회는 감사원에는 감사를, 식약처에는 의료적 보호조치를 그리고, 코오롱측에는 신속한 배상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놨다. 식약처가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가 포함된 인보사의 제조·판매를 중지시킨 지 15일 만이다. 지금까지 인보사를 투여받은 환자수는 3,400여명 정도로 확인되고 있다.

 

환자단체는 먼저 인보사의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태아신장유래세포주(GP2-293세포)를 연골세포로 명찰을 잘못 달았다는 것은 변명으로 잘못된 자료를 제출해쓰면 허가 취소가 당연하다는 주장이다.

 

환자단체는 또, 허가 과정과 관련 식약처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도 거두지 않았다. 허가 과정중 식약처의 밀착 지원이 있었던 만큼 식약처가 처음부터 이를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여부를 감사원 조사로 밝혀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 부분과 관련 식약처의 잘못은 거의 없어 보인다.

 

임상과 허가 후 지금까지 인보사가 투여된 건수는 3,403건 정도다. 식약처와 코오롱이 이들 환자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안전 여부를 검증하고 장기추적 조사도 실시키로 했다.

 

특히, 환자단체는 인보사를 치료받은 환자들의 불안과 불만이 해소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처음부터 잘못된 원료를 사용한 의약품이고 환자 입장에서는 기망을 당한 것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불필요한 소송을 진행하기 보다 자발적으로 코오롱이 배상을 해줘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함께 “‘첨단바이오법이 인보사 사태로 현재 제2소위원회로 회부된 상태로 이번 사태가 어떻게 해결되는지에 따라 해당 법의 운명이 좌우될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첨단의약품의 효과와 안전성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식약처는 오늘(15) 이와 관련 최종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 자체 조사와 검사 등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힌 만큼 식약처의 최종 결과 발표는 며칠 후가 유력해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