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빈센트병원 배정민 교수, 피부연구학회 신진연구자상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10:36]

성빈센트병원 배정민 교수, 피부연구학회 신진연구자상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4/10 [10:36]

▲ 배정민 교수

【후생신보】 배정민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교수가 제28차 대한피부연구학회 학술대회에서 신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배정민 교수는 ‘Classification of Facial Vitiligo: A Cluster Analysis of 473 Patients’을 비롯해 백반증에 대한 다수의 연구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연구에서 배 교수는 최신 머신러닝 방법론을 적용해 얼굴백반증을 얼굴중앙형, 얼굴전체형, 이마선국한형으로 새롭게 분류하고 아형에 따른 치료반응을 예측했다.

 

배 교수는 백반증을 주제로 저명 학술지에 다수의 논문을 게재하는 등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젊은 교수다.

 

특히 통상적인 치료법으로 호전되지 않는 불응성 백반증에 대해 미세펀치이식술, 비배양 표피세포이식술, 미세색소주입술 등 새로운 치료법을 연구 및 적용하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백반증학회 기획정책이사, 동아시아백반증학회 학술이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정민 교수는 “환자들 곁에서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연구를 하는 의학자가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피부연구학회는 피부의 기능과 구조의 이해와 관련해 탁월한 연구업적을 이룬 만 40세 이하의 젊은 연구자를 선정해 신진연구자상을 시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