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은평성모병원, 서울 서북부 대표병원 출발 '순조'

헬리포트 첫 가동, 응급 환자 이송 등 24시간 응급 의료 완벽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6:35]

은평성모병원, 서울 서북부 대표병원 출발 '순조'

헬리포트 첫 가동, 응급 환자 이송 등 24시간 응급 의료 완벽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4/09 [16:35]

【후생신보】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원장 권순용)이 개원 후 1주 만에 지역사회 응급 환자 및 중증 환자를 충실히 진료하며 서울 서북부 대표 병원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은평성모병원 응급의료센터는 급성심근경색, 급성뇌졸중, 중증외상환자 등 3대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신속진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24시간 상주하고 소아청소년과, 성형외과 등 주요 임상과 전문의가 24시간 대기하는 당직 시스템으로 수준 높은 응급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지역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또한 산악 지역이 많은 주변 환경을 고려해 헬기 이송 환자 대응 시스템을 잘 갖추고 있으며 개원 전부터 수차례의 헬기 이송 환자 원내 이송 시뮬레이션 훈련으로 환자 발생 시 당황하지 않고 빠르고 정확한 처치가 가능하다.

  

실제 지난 7일에는 북한산 등산 중 의식을 잃은 환자가 헬기로 이송되어 빠르고 정확하게 응급 처치를 시행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응급의료기관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1일 개원 후 일주일 만에 일일 외래환자 약 1,500명을 돌파하며 활기차게 운영 중이다. 또한 장기 이식 수술 및 심장 수술 등 난이도 있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실행하며 안정감 있게 개원 후 첫 한 주를 보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