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한한의학회 최도영 회장, 국무총리상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6:28]

대한한의학회 최도영 회장, 국무총리상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4/09 [16:28]

▲ 최도영 회장

【후생신보】 최도영 대한한의학회 회장(경희대 한의과대학 교수)이 지난 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보건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 건강 증진과 보건의료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방금연클리닉을 최초로 개소해 금연침을 보급하고 서대문 구립 복지센터 운영위원회로 활동하며 지역민 복지 및 건강증진에 힘쓰고 있다.

 

또한 한의약의 표준화를 위해 학회 내 전문 인력을 구성해 표준화 사업 진행하고 일본 동양의학회와 중국, 미국 가주한의사협회 등과 학술교류를 진행하는 등 한의학의 세계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와함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한의약 우수성 홍보 컨텐츠 개발연구 과제를 진행해 외국인 환자 유치 및 국제사회내에서의 한의학의 위상을 높이고 한약진흥재단 세계화 사업 과제인 국제 한의약 교육 표준 프로그램 개발 연구과제 수행과 더불어 국제 한의약 교육 커리큘럼 작성 및 사암침법 교육 영문교재를 제작해 한의학 교육 측면에서의 저변 확대에도 기여했다.

 

한편 최도영 회장은 “의료인으로서 보건의 날을 맞이해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사십년동안 몸담아 왔던 대학, 병원, 협회, 학회를 비롯한 한의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 한의학이 국민으로부터 더욱 사랑을 받고 한의사들이 제도권에서 보람을 느끼고 진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K-pop이 한류를 이끌어 한국을 알리듯이 세계인들에게 한의학의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