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약사회, 윤은혜 의원 낙선운동 나서나?

2개 약대 신설 “도저히 수긍 불가능” 강력한 투쟁 다짐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10:35]

약사회, 윤은혜 의원 낙선운동 나서나?

2개 약대 신설 “도저히 수긍 불가능” 강력한 투쟁 다짐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3/29 [10:35]

【후생신보】약사회가 “윤은혜 교육부장관의 국회의원 낙선 운동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대한약사회는 정부의 2개 약대 신설과 관련 “도저히 수긍하고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교육부 전북대와 제주대를 2020년도 약학대학(이하 약대) 신설 대학으로 선정, 발표했다. 30명 정원이다.

 

약사회는 “‘약대 2+4학제’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22학년도부터 통합 6년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교육부가 다시 2+4학제의 초미니 약대를 신설하는 행태는 어떠한 비난을 받아도 마땅하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4학제 30명 정원의 미니 약대가 무려 15개나 신설, 졸업생이 배출되면서 취업비율이 낮아지고 약국 편중 현상이 심화 됐는데 또 다시 통합 6년제 개편 시기를 틈타 동일한 결정을 한 것은 적폐청산을 내세운 이번 정부가 적폐를 답습하는 것이라고 약사회는 주장했다.

 

약학교육협의회(이하 약교협)에 대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약사회는 “약교협이 약학교육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 교육적 측면에서 힘을 발휘하기를 기대해 왔다”면서 “약사사회의 의견에 반해 심사위원을 추천하고 심사에 참여해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힘을 싣는 행태로 초래된 결과에 대해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있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약사회는 “우리는 2011년 15개 약학대학 신설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정원 30명의 미니 약대로는 정상적인 교육 환경이 만들어 질 수 없음을 경험하고 확인해 왔다”며 “약대 신설에 앞서 약사 인력의 정확한 수급 추계와 함께 약학대학에 대한 평가 인증을 의무화해 부실 약대를 퇴출시키는 등 약학교육의 질 제고를 위한 강력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약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