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이름 없는 진료 서비스 국내 최초 도입

’A0000’ 등 고유번호 1일간 사용…프라이버시 보호·동명이인 호출 혼란 해소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3:04]

서울대병원, 이름 없는 진료 서비스 국내 최초 도입

’A0000’ 등 고유번호 1일간 사용…프라이버시 보호·동명이인 호출 혼란 해소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22 [13:04]

【후생신보】 서울대병원이 21일부터 국내 최초 환자 이름을 호명하지 않는 진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일반적으로는 환자가 내원해서 진료과 앞에서 순서를 기다릴 때 간호사가 해당 환자의 이름을 호명한다.

  

그런데 서울대병원에서는 환자가 진료 당일 이름 대신 본인의 고유번호를 부여받아 하루 동안 사용하게 된다.

 

이를테면 ‘홍길동 님, 들어오세요’가 아닌 ‘A0000 님, 들어오세요’ 이렇게 환자를 식별하고 호명하게 된다. 당일 첫 진료 때 부여받은 개인의 고유번호는 같은 날에 채혈실, 각종 검사실, 약국, 마지막 수납까지 모든 외래 공간에서 동일하게 사용한다.

서울대병원은 “개인 정보가 갈수록 중요해지는 사회 분위기에서 이번에 국내 최초로 도입한 환자 이름 없는 당일 고유번호 운영은 복잡한 외래 공간에서 환자들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시행 배경을 밝혔다.

  

또한 동명이인으로 인한 혼란을 해소하는 기능적 측면이 크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한편 서울대병원은 오는 4월 3일 제중원 134주년 기념 ‘의료의 새 지평을 열다’라는 주제로 대한외래 개원식을 가질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