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46)

암 환자의 통증을 줄여라
고강도 초음파로 하는 ‘하이푸’가 큰 도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10:59]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46)

암 환자의 통증을 줄여라
고강도 초음파로 하는 ‘하이푸’가 큰 도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3/06 [10:59]

【후생신보】 암 환자의 통증을 잡으면 삶의 질이 확보된다.

 

나를 찾아오는 암 환자들의 상당수는 4기 말기 암 환자들이다. 전이가 되는 등 진행이 많이 된 환자들이 대부분이다. 그중 간암 말기의 경우는 황달이 생기고 복수가 차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럴 때 종합병원에서는 호스피스 병원을 권한다.

 

지난 2016년 추석 전에 두 명의 간암 환자가 연달아 방문한 적이 있다. 40대 후반, 50대 초반의 남자 분들이었다. 두 사람 모두 통증이 너무 심한 상태였는데, 통증 조절 목적으로 쓰는 마약성 진통제(먹는 약, 패치용)를 쓰는데도 계속 아파서 잠을 자지 못했다.

 

 

암 환자의 보호자들은 환자가 아파할 때 가장 힘들다.

 

“배가 빵 빵해. 가슴이 너무 아파.” 그렇게 아파하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것도 힘든데다가 환자는 몸이 아프면 평소의 인격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면서 보호자를 힘들게 하는 경향이 있다.

 

의학적인 소견으로 보면 두 사람 모두 여생이 별로 없어 보였지만, 통증 완화로 치료 목표를 새롭게 잡고 하이푸 시술을 해드렸다.

 

이럴 때는 치료 목표를 완치로 고집할 것이 아니라 현실적인 목표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두 사람 모두 하이푸 치료 후 2~3주가 지나고 보호자였던 아내로부터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다.

 

“고맙습니다. 선생님께서 하이푸 치료를 해주신 후부터는 통증 없이 편안하게 계시다 가셨습니다.”

 

그동안 하이푸 시술 사례를 2,000건 이상 하는 동안 90% 이상의 환자들에게 통증 완화 효과가 있는 것을 보았다. 너무나 고통스러워서 신경차단술까지 고려하는 환자들은 거의 대부분 하이푸 치료에 만족해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간암이야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