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양대구리병원 ‘세계 뇌전증의 날 기념’ 건강 강좌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5 [09:29]

한양대구리병원 ‘세계 뇌전증의 날 기념’ 건강 강좌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15 [09:29]

【후생신보】 한양대학교구리병원(원장 김재민)은 2월 22일 오후4시 12층 중회의실에서 뇌전증 건강강좌를 개최한다.

 

뇌전증은 뇌신경 세포 기능이상으로 정신기능, 의식상태, 운동기능 장애가 돌발적으로 반복해 나타나는 질환이다. 뇌전증의 증상은 불특정 장소와 시간에 발생할 수 있어서 환자들은 신체적인 손상의 위험은 물론 우울증, 불안감 등과 같은 정신적인 고통도 함께 겪게 된다.


세계 뇌전증의 날’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강좌는 소아청소년과 문진화 교수와 신경과 권혁성 교수가 연좌로 강의가 진행되며 뇌전증의 ▲원인▲발생기전▲치료▲생활에서의 주의사항 등을 주제로 최신 치료법 소개와 함께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강좌는 뇌전증 질환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사전 예약 없이 참석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