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베스티안 병원, 청주시 아름다운 건축물 은상 수상

‘공간 안에서 심리적으로 안정감 제공 ’더불어 숲‘ 이라는 아이덴티티 구성’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14:31]

베스티안 병원, 청주시 아름다운 건축물 은상 수상

‘공간 안에서 심리적으로 안정감 제공 ’더불어 숲‘ 이라는 아이덴티티 구성’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12 [14:31]

【후생신보】 재단법인 베스티안 병원(이사장 김경식)은 ‘2018 청주시 아름다운 건축물’ 은상을 수상했다고 11일(월) 밝혔다.

 

청주시 아름다운 건축물 선정은 건축인들의 자긍심을 높여주고 품격 높은 건축문화 발전을 위해 매년 시행하고 있다. 지난 해 청주시 전역에 있는 모든 건축물을 대상으로 응모신청을 받아 작품성이 뛰어난 12개의 건축물이 출품되었고, 경관위원회에서 심사해 비주거용 3곳, 주거용 1곳, 공공용 2곳을 포함해 총 6곳이 선정되었다.

 

비주거용 금상에는 청주 강서동의 청주J타워, 은상에는 오송읍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동상에는 새터 성당이 선정되었다.

 

지난 해 11월 개원 한 (재)베스티안병원은 오송 생명과학단지라는 특별한 위치에 임상시험센터와 종합병원의 복합된 기능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국내 종합병원의 사례에서 시각적으로 차갑고 긴장감 있는 복잡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과 반대로 (재)베스티안 병원은 공간 안에서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제공해주도록 ‘더불어 숲’이라는 아이덴티티를 구성하여 화상 환자의 육체적 고통뿐 아니라 심리적 고통까지 치유하고자 한 건축주의 의도를 반영한 병원이다.

 

지상 1층의 주 출입구를 지나서 2층까지 이어지는 높은 층고의 메인 로비는 공간에 개방감을 부여하고 있으며, 정면의 커튼월로부터 유입되는 자연광의 따뜻함을 더해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각 층의 로비는 숲이 가진 여러 모습 들 중에서 수직적인 나무의 배열과 그 나무들이 만드는 깊이, 공간감을 모티브로 하여 시야를 가리는 답답한 숲의 느낌이 아닌 시원하게 뻗어 있는 분위기를 주는 숲을 표현하였다. 또한, 7개 층을 아우르는 수직 동선에는 동일한 마감재를 사용하여 통일감을 부여하였다.


중환자실은 외부의 커튼월을 통해서 들어오는 햇빛이 병실까지 유입될 수 있도록 격벽에도 커다란 창을 설치하여 병실에서도 따스한 햇살을 느낄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재)베스티안 병원은 오송읍 유일 종합병원으로써 내과, 정형외과, 외과, 소아청소년과, 화상외과를 비롯해 총 10개 진료과목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받아 365일 24시간 전문의가 상주하는 응급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국내 유일 정부 주도형 바이오 생명과학 클러스터인 오송 생명 과학 단지에서 신약개발과정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는 핵심 임상시험센터 연구병동 100병상을 지난 1월 22일 개소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