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약, “약교협 이사장 즉각 사퇴하라”

이사회, 총회 의결 무시 ‘약대 정원배정심사위’ 참석 결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14:19]

대약, “약교협 이사장 즉각 사퇴하라”

이사회, 총회 의결 무시 ‘약대 정원배정심사위’ 참석 결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2/12 [14:19]

【후생신보】대약이 교육부의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밝힌 한국약학교육협의회(이하 약교협) 이사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대한약사회(이하 대약)는, “정부의 약대 신설(증원)에 적극 반대 입장을 밝혔던 약교협이 한달여 만에 입장을 번복한 속내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12일 발표했다. 

 

대약에 따르면 약교협은 지난해 11월 5일, 정부의 약대 신설(증원)에 적극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약교협 공식 기구인 이사회(18년 11.19)와 총회(18년 12.19)서도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불참을 의결했다. 하지만 한 달여 만(19년 2.8)에 불참에서 참여 쪽으로 입장을 바꾼 것. 

 

대약은 현재 정부가 ‘제약연구․병원약사 육성’ 아래 추진 중인 미니약대 신설(증원)을 저지하기 위해 국회․정부를 통해 지속적인 철회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대약은 특히, “교육부가 약대 신설을 위한 정원배정심사위원회의 약학계 참여 없이는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약교협의 참여 선언은 약사의 등에 비수를 꽂는 결과를 낳고 있다”며 “약교협의 기존 입장을 손바닥 뒤집듯이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결정한 이사장 이하 관련 임원은 즉각적인 동반 사퇴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약은 이어 “약교협의 약대신설(증원) 반대 성명서 발표, 심사위원회 불참 결정은 생색내기용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실질적으로는 약대 신설에 따른 교수 임용의 확대를 내심 바라는 건 아닌지 의구심을 떨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약교협이 기존의 입장을 바꾸어 약계를 무시한 절차적 하자와 논리적 타당성이 없는 정부의 약대신설 정책 결정에 참여할 경우 대한약사회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배정심사위원회에 참여하는 교수 명단을 추후 정보 공개를 통해 밝혀내어 이기적이고 소영웅주의적인 행동에 대한 심판을 물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대약은 “약교협은 초심으로 돌아가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불참을 결정한 지난해 총회 결정에 따라 참여 결정 철회를 다시한번 촉구한다”며 “만약 그러지 않을 경우 약사과잉 공급과 약대교육의 질 저하에 대한 모든 책임은 약교협에 있음을 8만 약사의 이름으로 밝힌다”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약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