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유가족, 의국원 긴밀 접촉
이승우 회장, “관심 감사하지만, SNS 등을 통한 섣부른 추측 자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6:48]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유가족, 의국원 긴밀 접촉
이승우 회장, “관심 감사하지만, SNS 등을 통한 섣부른 추측 자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11 [16:48]

【후생신보】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가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 고인의 유가족, 의국원들을 위해 섣부른 추측,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가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의료계 내에서 SNS 등을 통해 사인 등에 대한 섣부른 추측이 난무하고 있으며, 여러 의료 단체도 유족과 해당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원에게 접촉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협은 유족과 의국원 동료들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추측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우 회장은 “대전협은 고인의 유가족 및 같이 일하던 의국원 동료들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사안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의료계 내 여러 단체의 관심은 감사하지만, SNS 등을 이용한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 등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