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인천성모병원,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

인천 지역 유일…지역거점 상급종합병원 역할 수행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09:39]

인천성모병원,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

인천 지역 유일…지역거점 상급종합병원 역할 수행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2/08 [09:39]

【후생신보】 인천성모병원이 인천 지역 유일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됐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원장 홍승모)은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2018년도부터 연명의료결정법(호스피스·완화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권역별호스피스센터제도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인천성모병원은 19863월부터 인천지역 최초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활동(산재형)을 시작해 입원형(2013), 가정형(2016), 자문형(2017) 호스피스를 차례로 실시해 왔다.

 

또한 각종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권역별호스피스센터로 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왔다.

 

인천성모병원은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으로 관련 역할 수행과 함께 그에 따른 통합적인 관리 및 지원 체계를 갖추게 된다.

 

이와함께 권역 내 전문 의료기관을 위한 의료 및 행정 지원 각종 호스피스 사업 관련 교육 및 훈련 지원 말기 환자의 현황 및 진단·치료·관리 등에 관한 연구도 진행하게 된다.

 

한편 홍승모 원장은 이번 권역별호스피스센터 지정으로 고령화 시대가 요구하는 질 높은 생애말기 돌봄을 위한 정부의 정책기조와 지역사회의 요구를 잘 반영해 명실상부한 지역거점 상급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