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故 윤한덕 센터장 과로사…“응급의료계 큰 별이 졌다”

의협, 연이은 의사 사망에 준법진료 정착 등 의료체계 근본적 개선 강조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09:15]

故 윤한덕 센터장 과로사…“응급의료계 큰 별이 졌다”

의협, 연이은 의사 사망에 준법진료 정착 등 의료체계 근본적 개선 강조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2/08 [09:15]


【후생신보】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과로사에 이어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가 당직실에서 돌연사하자 진료시간을 제한하는 준법진료 정착 등 의료체계의 근본적인 개선에 대한 의료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대집 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집행부는 지난 7일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을 방문해 윤한덕 센터장의 명복을 기원하고 유가족을 위로했으며 당직근무를 서다 사망한 소아청소년과 전공의에 대해서도 애도를 전했다.

 

의협에 따르면 우리나라 의사 평균 진료량은 OECD 국가 중 가장 많고 이는 회원국 평균(연간 일인당 7.4)2.3(연간 일인당 17)인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병원, 대학병원 급의 의료기관을 선호하는 국민 정서로 인해 대형병원에 근무하는 의사들의 진료량은 더욱 가중되고 있으며 의사 개개인에게 10시간 이상의 진료를 강요함으로써 국민을 위한 안전 진료가 위태로워지고 있다.

 

특히 전공의들은 근로자이자 수련을 받는 교육생이라는 이중적 지위의 특수성으로 인해 1주일에 최대 88시간까지 근무하고 있으나 처우는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대다수 병원 의사들은 근로기준법상 규정된 근로시간이 아닌, 사실상의 휴식시간 없이 24시간 대기에 주 7일 근무를 하는 등 극히 열악한 노동환경 속에 처해 있다라며 의사가 건강해야 환자가 건강하다. 안전한 진료환경에서 최선의 진료가 나올 수 있다. 다시는 이러한 불행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적정한 근무환경 조성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의사가 진료 중 환자의 칼에 찔려 살해를 당하고 과로 속에서 자신의 건강도 돌보지 못한채 병원에서 과로사하고 있는 것이 현재 의료계의 실정이라며 더 이상 이런 현실을 방치할 수 없어 지난해 11월 근로시간 준수와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 근절 등 준법진료를 선언 하고 그에 맞는 가이드라인을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배포해 각 기관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하는 등 적정 근무를 포함한 준법진료 정착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과로로 사망한 윤한덕 센터장은 전남의대를 졸업하고 전남대병원에서 응급의학과 전공의, 전임의를 거쳐 의무사무관으로 보건복지부 국립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에 첫 발을 내디딘 이후, 이란 지진 및 동남아시아 쓰나미 등 재난재해 현장 등 의료지원사업에 참여해서 인술을 펼쳐왔으며 2006년부터는 소방방재청과 함께 응급조사 업무지침을 수립하는 등 응급의료기관 질 평가 도입 등에 앞장서 왔다.

 

2012년 센터장이 되면서 2011년 시범 운항한 닥터헬기가 본격적으로 중증응급환자 이송 등에 활용되기 시작했다. 이러한 공로들을 인정받아 2008년과 2018년 보건의 날 표창을 받은바 있다.

 

이처럼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발전에 온몸을 던져온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경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실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1차 검안에서 급성 심정지라는 소견이 나왔고 정확한 사인은 부검 결과 판명되겠지만, 현재로선 누적된 과로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