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내 성인, 매일 홍삼 2g·24주 복용해도 안전

서울성모병원 김경수 교수팀, 13개 대학병원 992명 대상 다기관 연구결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17:24]

국내 성인, 매일 홍삼 2g·24주 복용해도 안전

서울성모병원 김경수 교수팀, 13개 대학병원 992명 대상 다기관 연구결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1/30 [17:24]

▲ 김경수 교수                 ▲ 송상욱 교수                    ▲ 김하나 교수

【후생신보】 한국 성인이 홍삼을 건강기능식품으로 복용한다면 매일 2g씩 매일 24주간(6개월)을 복용해도 안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같은 연구결과는 국내 다기관 대학병원 최초로 진행된 것으로 국제학술지에 발표됐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장기 복용의 안전성이 확립되지 않았고 일부 미국과 유럽 학계에서는 홍삼의 부작용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부작용 문제가 제품의 품질관리 문제인지, 복용량과 관련된 오남용에 의한 문제인지 원인이 불명확하며 의약품처럼 명확한 용량 규정도 없어 복용량과 부작용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팀(송상욱·김하나 성빈센트병원 가정의학과)이 만 19세 이상 성인 총 992명을 대상으로 홍삼 정제로서 2g(홍삼농축액 형태로 3g)을 복용한 홍삼 복용군 490, 위약 복용군 502명으로 나누어 24주간 시험용 식품을 복용한 후 발생한 모든 이상반응을 수집했다.

 

서울성모병원을 비롯해 총 13개 대학병원에서 시행한 결과, 이상반응 발생비율이 홍삼 복용군 39.2%(192), 위약 복용군 42.0%(211),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홍삼 복용군에서 발생한 이상반응은 비인두염, 상기도감염, 두통, 설사, 소양증 순이었으며 위약 복용군에서는 비인두염, 상기도감염, 두통, 설사, 어지러움증, 소양증 순이었다.

 

약물유해반응 발생, 혈압, 체온, 간기능 수치도 홍삼 복용군, 위약 복용군 두 군간 차이는 없었다.

 

홍삼은 수삼을 증기 또는 기타방법으로 쪄서 익혀 말린 것으로 이를 분말화하거나 물이나 주정으로 추출해 농축 또는 발효 후 식용에 적합하도록 가공한 형태로 유통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피로회복과 면역력 증진, 혈소판 응집 억제를 통한 혈액 흐름 개선, 기억력 개선에 대한 기능성을 인정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이용되고 있다.

 

김경수 교수는 혈압상승, 불안, 불면, 피부발진, 설사 등 인삼 오남용 증후군이라는 이름으로 논란이 되어 온 인삼복용 관련 증상도 홍삼 복용군을 위약 복용군과 비교한 결과 차이가 없음을 밝혀내고 홍삼의 복용량과 기간의 안전한 객관적인 근거를 마련한 연구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국 FDA에서는 3개월 이상 복용하지 않을 것을 권고했으나 이번 연구결과 6개월까지 복용해도 안전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다만 어린이나 다른 약을 복용중일 경우 전문의와 상담할 것을 권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고려인삼학회지’ 1월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