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성서울병원, 메르스 ‘악몽’과 작별
月 2/3, 일일 외래 1만 명 이상 찍어…신환 일일 700명 돌파
사라진 특진비, MRI 급여화 등 때문…상급종병은 양상 비슷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1/09 [12: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삼성서울병원이 2015년 메르스로 인한 휴유증 악몽에서 완전히 벗어난 모습이다. 최근 메르스 이전 수준을 넘어 외래환자와 신규환자 수가 대폭 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 안팎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한달의 2/3 이상이 일일 외래환자 1만 명을 넘었고 특히, 일일 신규환자가 700명에 달하는 날도 왕왕 생겨났다.

 

이는 일일 외래 환자 8,000명 이하, 신규 환자 2~300명 이하로 떨어졌던 2016년 메르스 당시와는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라는 검은 그림자를 완전히 걷어낸 모습이다.

 

삼성서울병원의 일일 외래 환자와 신규환자 증가는 보다 편리해진 교통과 특진비 등 보장성 강화 정책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병원 J 교수는 메르스 이후 최근에는 일일 외래 환자 1만 명을 찍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이는 SRT 등 편리해진 교통과 없어진 특진비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어느 곳에서든지 반나절이면 충분한 접근성, 입원실CTMRI 급여화 그리고 사라진 특진비 등이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J 교수에 따르면 다수 환자들은 현재 외래서 MRI를 막무가내로 찍어 달라고 요구하고 있고 사라진 특진비, 급여화된 영상촬영 등은 지역병원이 아닌 서울에 있는 대형 상급종합병원으로 환자들을 불러 모으는 제대로 된 굴뚝 역할을 하고 있다.

 

없어진 특진비, 저렴해진 영상촬영 등으로 삼성서울병원 입원은 과거보다 더욱 많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병원 한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많아진 환자 수 만큼 간호사나 의사 수가 늘어났느냐 하면 그건 그렇지 않아 보인다.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같은 상급종합병원인 신촌세브란스병원도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한 고위직 교수도 최근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외래와 입원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사라진 특진비, 병실료 급여화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등 사립대 병원들도 이 같은 이유를 포함해 다양한 이유로 외래 및 입원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 병원 마다 외래나 입원 환자를 볼 수 있는 규모가 정해져 있는 만큼, 환자들이 계속 늘어나는 것이 의료진이나 환자 모두에게 좋은 일 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