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고]홍완기 연세대 특별자문위원 별세

미국암연구협회 외국인 최초 이사장
종양학 개척한 종양내과 세계적 석학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1/04 [13:54]

[부고]홍완기 연세대 특별자문위원 별세

미국암연구협회 외국인 최초 이사장
종양학 개척한 종양내과 세계적 석학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1/04 [13:54]

【후생신보】 암 질환 연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홍완기 박사(사진)가 미국 현지시각 1월 2일, LA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76세.

 

고 홍완기 박사는 1942년 경기도 청평에서 태어난 홍완기 박사는 1967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대한민국 공군 의무장교로 월남전에 참전했다.
 

1970년 미국으로 건너 간 홍 박사는 뉴욕의 Bronx/Lebanon Hospita과 보스톤의 Veterans Affairs Medical Center 에서 각각 인턴와 레지던트 과정을 밟았으며, 뉴욕 Memorial Sloan-Kettering Cancer Center 에서 종양학 분야 전임의 과정을 이수했다.

 

1984년부터 2014년까지 30년 동안 세계 최대 암 치료기관인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Anderson Cancer Center) 에서 두경부 폐암 파트를 이끌었으며, 연구총괄 부총장 직을 수행하며 세계적 기관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데 기여했다.

 

홍 박사는 종양내과 분야에서 중재종양학(Translational Cancer Research)을 개척하여 암 환자 치유에 새로운 팀 접근방식(team approach) 개념을 정착시킴으로써 암 질환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홍 박사의 노력에 따라 처음으로 다학제 치료로 암 환자 완치율이 높아졌으며 치유가 된 환자가 정상적인 생활을 향유할 수 있는 개념이 정착됐다.

 

홍 박사의 학문적 업적과 암 치료의 새로운 학문체계 정립 노력은 미국 뿐 아니라 세계 암 연구와 치료학계에서 크게 인정받았다. 총 17개에 달하는 해당분야 최고학술상을 수상, 여섯 곳에서 석좌교수로 초빙했다. 
 

미국학술원(National Academy of Sciences, Institute of Medicine) 회원으로 추대 된 홍완기 박사는 세계 최대 암연구단체인 미국암연구협회(AACR) 외국인 최초 이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미국암연구협회(AACR)는 홍완기 박사가 학문발전에 공헌한 업적과 세계 최고 연구 기관을 이끈 지도력을 기려 역사상 처음으로 생존해 있는 인물의 이름을 딴 학술상을 제정했다. '홍완기 교수 암연구상'(AACR-Waun Ki Hong Award for Outstanding Achievement in Cancer Research)으로 암 연구, 치료 그리고 예방에 기여한 세계 각 국의 만 46세 미만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시상한다.

 

1994년, 호암 의학상과 KBS 해외동포상을 수상한 홍완기 박사는 대한민국 의학발전에도 큰 기여를 했다.
 

홍 박사는 연세대학교 특별자문위원직을 맡아 틈이 날 때 마다 한국을 찾아와 연세대학교와 연세의료원의 중장기 발전방향 제시 했으며, 암 치료의 최신 정보를 누구보다 빨리 연세암병원에 알림으로써 암질환 치료 수준을 세계 정상급으로 높였다.
 

또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젊은 교수들을 MD 앤더슨 암센터로 초빙하여 앞선 의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후학 양성을 통한 대한민국 의료 발전에도 큰 공헌을 했다.

 

홍완기 박사의 장례식은 미국시각으로 오는 1월 12일 캘리포니아 뉴포트비치(Newport Beach) 에서 거행 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