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구가톨릭대병원, 간이식 700례 달성
고난도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등 간이식 분야 선도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09: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대구가톨릭대병원이 간이식 수술 700례를 달성했다. 이는 서울 대형병원을 제외한 지역 최초이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은 지난 1030일 간경화을 앓고 있던 61세 남자 환자에게 아들 간의 3분의 2를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지역 최초 간이식 7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20033월 담도성 간경화를 앓고 있던 30대 후반 여성 환자에게 첫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시작으로 200810100, 20171600례의 간이식을 시행했고 같은해 12월 생체 간이식 수술만 500례를 달성했다.

 

이후에도 간이식팀의 꾸준한 연구와 노력으로 20181030일까지 생체 간이식 547, 뇌사자 간이식 153례의 간이식 수술을 성공하며 서울 대형병원과 버금가는 수준의 간이식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간이식팀은 고난도 기술이 필요한 간이식 수술의 성공도 지속해 나가고 있다.

 

2010년 지역 최초로 2:1 생체간이식 수술을 성공했으며 같은해 3월 국내 최초로 전격성 간부전 환자에서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수술을 성공했으며 20112월에는 지역 최초 간-신장 동시이식 수술을, 20131월에는 췌장-신장 동시이식 수술을, 같은해 5월 췌장이식 수술을 연속 성공했다.

 

특히 최근에는 체계적인 전략 및 수술 전·후 관리가 필요한 고난도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70례를 성공적으로 시행해 서울 대형병원이 아닌 지역에서도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와함께 간이식 수술 후 1년 생존율 및 수술 성공률이 97%에 달해 대구·경북지역은 물론 서울·경기 지역과 전라도에서도 간이식을 받기 위해 많은 환자들이 내원하고 있다.

 

아울러 간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간이식 전문의가 당일 원스톱 진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의료진과 전문 코디네이터, 전문 간호사들이 팀을 이루어 간이식 전후 발생하는 다양한 질환에 대해 교육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장기이식센터 최동락 센터장(외과)지역최초 간이식 700례 달성은 도전과 열정의 정신으로 한계를 극복한 결과이며 서울 대형병원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간이식 수술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말기 간경화나 간암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새 삶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현재의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는 노력과 연구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동락 교수는 지난 1022일 대웅재단 제6회 대웅의료상 시상식에서 李承奎(이승규) 간이식 임상연구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