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성모병원, 암 정복 선도한다
MRI+LINAC 융합, 꿈의 암치료기 ‘메르디안 라이낙’ 국내 최초 도입
‘맞춤형 방사선 치료’ 가능…폐·위·간암 등 다양한 치료에 활용 기대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인천성모병원이 꿈의 암치료기로 불리는 메르디안 라이낙을 도입하는 등 암 정복에 앞장서고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원장 홍승모)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MRI기반 암치료장비인 메르디안 라이낙(MRIdian LINAC)’을 도입,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메르디안 라이낙은 MRI(자기공명영상)와 방사선 치료용 선형가속기(LINAC Linear Accelerator)가 융합된 실시간 자기공명영상유도 방사선 치료장비이다.

 

현재 MRI와 방사선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방사선 치료용 선형가속기는 메르디안 라이낙이 유일하다.

 

기존 방사선 치료기는 CT(컴퓨터단층촬영)X선으로 종양 위치를 파악한 후 방사선치료를 하는 방식으로 치료 중 환자가 움직이거나 호흡을 하게 되면 종양 위치가 변하기 때문에 치료 범위를 실제 종양의 크기보다 넓게 잡아야 해 종양 주위의 정상 조직까지 방사선에 피폭될 수 있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메르디안 라이낙은 치료 전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보다 정확하게 암(종양)을 조준한 후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다.

 

따라서 신체의 정상조직은 거의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암에만 정확하게 방사선을 조사해 치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방사선 치료 중에도 연속으로 MRI를 촬영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표적 종양의 위치와 그 외 해부학적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메르디안 라이낙은 MRI로 암의 위치뿐 아니라 크기나 형태 변화도 수시로 체크해 치료계획을 수정하며 정확한 방사선 치료를 수행하는 등 실시간 맞춤형 방사선 치료가 가능하다.

 

알파고와 같은 몬테카를로(Monte Carlo) 알고리즘을 이용한 컴퓨터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2분 안에 방사선량을 자동으로 다시 계산해 치료 세션을 최적화하고 변경된 치료 계획을 바로 적용할 수 있다.

 

또한 방사선 노출이 전혀 없는 MRI를 통해 환자의 해부학적 변화를 실시간으로 반영해 3차원조형치료(3D-CRT), 세기조절치료(IMRT), 정위적방사선수술(SRS), 체부정위적치료(SBRT)를 시행해 부작용 위험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종양 치료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번 메르디안 라이낙 도입과 관련, 방사선종양학과 계철승 교수는 환자를 치료하기 전과 치료하는 동안 MRI를 통해 실시간으로 종양을 추적하면서 방사선의 강도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다환자의 호흡에 따라 위치가 변하는 폐암과 간암, 조직이 예민해 세밀하고 정확한 방사선양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 위암 등 다양한 암 치료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성모병원은 메르디안 라이낙은 뇌병원 지하 3층에 설치를 완료하고 지난 5일부터 본격 시술을 시작했으며 환자 1인당 최소 20분에서 최대 1시간 정도 소요되며 하루 최대 20명까지 치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