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지윤 내과 전공의, 내과학회 최우수포스터구연상 수상
이상지질혈증 관리의 새로운 치료법 필요성 시사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1/02 [14: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내과 김지윤 전공의 (내분비내과 김남훈 교수 지도)가 지난 69차 대한내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지윤 전공의는 'Atherogenic dyslipidemia and residual cardiovascular risk in Koreans with metabolic syndrome(한국인 대사증후군 환자에서의 이상지질혈증과 잔여심혈관위험)'을 주제로 한 연구로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연구는 기존 이상지질혈증 관리에 표준치료인 스타틴 치료 이후에도 남아있는 심혈관 위험을 평가한 것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코호트 분석을 통해 90일 이상의 스타틴 치료요법을 적용한 적이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 29,771명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스타틴 치료요법을 적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중성지방이 높고 동시에 고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HDL-C)이 낮은 경우에는 뇌경색과 심혈관질환 사망의 위험이 약 1.5~2배 높다는 것을 규명해 차별화된 치료법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김지윤 전공의는 "현재의 가이드라인은 스타틴 치료요법으로 저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LDL-C)을 낮추는 것인데, 연구결과 일부 환자군에서는 그것만으로는 대사질환의 합병증인 뇌경색과 심근경색을 예방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김남훈 교수는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경우 스타틴을 복용하더라도 고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추적 관찰하여 잔여 심혈관 위험을 평가해야 하며, 특히 고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이 낮은 경우 좀 더 철저한 심혈관 질환 예방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