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힘찬병원, 12일 강원도와 충청도에서 ‘찾아가는 진료’ 활동 펼쳐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13: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힘찬병원이 12일 의료 취약지역인 강원 태백시와 충남 서천군에서 ‘찾아가는 진료’를 진행했다. 강북과 부평힘찬병원 의료진은 강원도와 충청남도 지역에 각각 이동진료소를 열고, 이른 가을 추위에 대비해 지역 농업인의 관절·척추 건강을 점검하는 데 주력했다.


강북힘찬병원은 신경외과 장종호 원장, 정형외과 박지완 원장과 직원 20여 명이 태백농협에서 약 250명을, 부평힘찬병원은 신경외과 정기호 원장, 정형외과 윤상진 원장일 비롯한 직원들이 서천 환자 300여 명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관절, 척추 엑스레이 진단 후 통증을 느끼는 부위에 물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적외선치료기(IR), 공기압치료기(AIR) 등 다양한 전문 장비가 동원되어 통증을 겪는 지역 농업인들에게 도움을 드렸다.


강북힘찬병원 박지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관절통은 날씨가 추워질수록 작은 자극에도 통증을 호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본격적인 추위를 앞두고 통증 치료를 해드릴 수 있게 돼 보람이 크며, 앞으로도 의료사각지대를 찾는 노력을 꾸준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