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인 감각외사시, 적극적으로 치료하세요
서울대병원 김성준 교수팀, ‘치료 안된다’ 것은 잘못된 속설…대부분 치료 가능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0: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성준 교수 

【후생신보】 아이가 사시 증상이 있으면 일찍부터 병원을 다니지만 성인은 고쳐질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해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성인 감각외사시 수술 성공률도 높게 나타나 적극적 치료가 권장된다.

 

감각외사시는 한쪽 눈 시력이 나쁠 때 생기는 사시로 어릴 때 앓은 안과 질환으로 정상적 시력 발달이 되지 않거나 망막박리, 외상 때문에 한쪽 눈이나 두 눈 시력이 나쁠 때 발생한다.

 

감각외사시 환자들은 시력 차이 때문에 입체시와 같은 양안시 기능이 떨어져 있을 뿐 아니라 외형적으로 시선이 어긋나 있어 심리적 위축을 겪는다.

 

사시 수술은 안구를 움직이는 근육이 부착된 위치를 옮겨 근육간 힘 균형을 바로 잡고 두 눈이 동일한 방향을 향하도록 하는데 감각외사시는 이와 같은 수술로 치료할 수 있지만 그 동안 다른 사시에 비해 수술 계획을 세우는 것이 까다롭고 결과 예측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다.

 

서울대병원 안과 김성준 교수팀은 2003년부터 2015년까지 감각외사시 수술 환자를 64명을 조사한 결과, 62.5%에서 성공적으로 사시를 교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55 프리즘디옵터 이상의 심한 사시가 아니라면 성공률이 80%가 넘었다.

 

특히 김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사시 수술로 시력을 회복할 수는 없지만 외형적 모습은 교정할 가능성이 높게 나타나 환자의 사회심리적 스트레스를 줄여 삶의 질 향상에 크게 도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국민 1~2%의 높은 사시 유병률에도 불구하고 성인 환자는 병원 방문이 적다. 성인 사시는 치료가 안 된다는 근거없는 속설을 믿거나 잘못된 치료, 즉 민간요법, 비전문가의 눈 훈련과 운동, 한방치료 등으로 효과를 보지 못해 치료를 포기하기 때문인 것으로 여겨진다.

 

김성준 교수는 성인 사시도 아주 드문 경우를 제외하고 대부분 수술로 바로 잡을 수 있다혼자 고민하지 말고 하루바삐 사시 전문의를 찾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교수의 이번 연구 결과는 안과 부문 유명 과학잡지 ‘Eye’ 최신호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