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일반 시민 대상 ‘제 16회 폐의 날’ 행사 개최
일반 시민 대상으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의 예방 및 치료 관리 방법 전해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10/04 [09: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김영균)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예방 및 치료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오는 10일 서울과 광주에서 일반 시민 대상의 ‘제 16회 폐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담배 연기나 유해 가스,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등으로 기도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생겨 폐 기능이 저하되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은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거나 기침, 가래, 숨가쁨 등의 가벼운 징후를 보이다가 중증으로 진행되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고 결국 호흡 곤란으로 이어져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이에 이번 행사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대한 인식 향상과 고위험군 대상으로 환자 조기 발굴을 돕고자 기획되었다.


서울마당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폐 나이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유무를 확인해 보는 폐기능 검사, ▲학회 소속의 호흡기내과 전문의를 통한 1:1 상담 기회가 무료로 주어진다. 이외에 ▲금연 상담, ▲질환 이해를 높이기 위한 ‘블록 펀치·풍선 불기 게임’, ▲포토 이벤트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될 예정이다. 폐 건강관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행사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된다.


한편, 광주에서는 폐 건강에 대한 ▲’만성폐쇄성폐질환, 호흡이 곧 생명이다’(전남대학교병원 임성철 교수) ▲’결핵은 어떤 병인가요?’(광주기독병원 고영춘 과장)라는 주제로 환우 및 환우 가족을 비롯한 시민 대상의 건강강좌가 메인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서울 행사와 마찬가지로 행사 현장에 방문한 이들에게는 무료로 폐기능 검사와 호흡기내과 전문의 상담 및 금연 상담 기회가 주어진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명학회관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김영균 이사장은 “폐는 한번 망가지면 이전으로 돌이킬 수 없고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은 세계적으로 2초에 한 명씩 사망할 정도로 폐암보다 무서운 질병으로 조기 발견을 통한 꾸준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나 정작 본인이 자신의 질환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폐의 날 행사가 고위험군인 40세 이상의 흡연자뿐 아니라 일반 대중들로 하여금  다채로운 체험형 프로그램을 통해 질환의 심각성과 조기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적극적인 치료 의지를 독려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대중들에게 폐 건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전파하기 위해 2002년부터 10월 둘째 주 수요일을 ‘폐의 날’로 지정해 왔으며, 올해로 16년째 시민 대상의 폐의 날 행사를 통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고위험군의 조기 발견을 돕는 무료 폐기능 검사와 호흡기내과 전문의와의 1:1 상담 등을 진행해 오고 있다.

 

또한 COPD 질환 예방의 첫걸음인 폐기능 검사 시행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에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질환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고자 라디오 공익 캠페인도 10월 한달 간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