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12)
암인데 몸이 가렵다? 췌장암과 담도암은 예후 나쁜 암
온몸 가렵고 갈색 소변은 위험한 증상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21 [13: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소화에 필요한 효소인 담즙(쓸개즙)은 사실 담낭(쓸개)에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 간에서 만들어낸다.

 

담낭은 간에서 분비된 담즙을 농축해서 보관하고 있다가, 위에서 음식물을 죽과 같은 상태로 만들어 십이지장으로 보낼 때에 맞춰 담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내 소화・흡수를 촉진시킨다.

 

담도는 간에서 담즙을 만들어 담으로 보낼 때와 보관돼 있던 담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낼 때 담즙이 운반되는 통로이다.

 

담도암은 참 무서운 질환이다. 웬만해서는 수술이 가능한 경우도 없다. 혹시 수술을 할 수 있는 경우라 해도 재발이 많고,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도 별 효과가 없다. 담도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못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면 10개월을 못 넘길 거라고 예상할 정도다.

 

담도암은 위치에 따라 간내 담도암과 간외 담도암으로 나눌 수 있다. 세포 모양으로는 두 가지에 큰 차이가 없지만 간내 담도암은 해부학적으로는 간암에 속한다.

 

담도암도 간암이나 췌장암과 마찬가지로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서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려운 탓에, 이상 증상이 생겨서 병원을 찾았을 때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담도암 증상으로 대표적인 것으로 황달을 들 수 있는데, 종양이 담도에서 십이지장으로 이어지는 부분을 막아버리면 담즙의 흐름이 막혀서 황달이 생긴다.

 

몸이나 눈의 흰자위가 노랗게 되고 온몸이 가려우며 소변이 갈색으로 변했다면 담도암을 의심해 봄직하다.

 

황달은 담석이나 간염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하는데, 담도나 담낭에 담석이 생기면 그 통증은 아기를 낳을 때의 산통에 버금갈 만큼 고통스럽다고 한다.

 

담즙에는 답즙산, 인지질, 콜레스테롤 성분이 포함되는데, 이들의 성분 비율이 맞지 않아 생기는 콜레스테롤 담석이 대표적인 담석이다.

 

이밖에 담도암 증상으로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복부나 허리 통증이 있으며, 체중 감소, 피로감, 식욕 부진, 오심, 구토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간혹 십이지장이나 대장 폐색이 동반되기도 하는 담도암은 의사들 사이에서는 췌장암만큼이나 예후가 좋지 못한 독한 암으로 통한다.

 

근치적으로 수술을 할 수 있는 경우 5년 생존율이 20~40%, 수술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5~8개월을 살 수 있다고 본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