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북대병원 CBS소년소녀합창단 행복콘서트 ‘성료’
아름다운 화음으로 더위와 병마에 지친 환우와 내방객들 힐링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10 [07: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9일 병원 본관 로비에서 ‘전북CBS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하는 행복 콘서트’를 개최했다.

 

작은 음악회 형식으로 이뤄진 행복콘서트는 무더위에 지친 환우와 내방객들에게 음악을 통해  심리적 안정과 힐링의 시간을 주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환우와 내방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공연에서는 ‘주의 귀한 사랑’ ‘예수 닮기 원해’ ‘아름다운 노래’ ‘한번 해 볼까요’ ‘감자’ ‘꼭 안아줄래요’ ‘내가 바라는 세상’ 등 환우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쾌유를 기원하는 곡들을 엄선해 감동의 무대를 연출했다. 또한 특별출연으로 첼리스트 박상희 씨가 공연에 참여해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생명의 양식’ 등의 곡을 연주해 큰 갈채를 받았다.

 

공연을 펼친 전북CBS소년소녀합창단은 전북권 크리스천 초·중·고학생들로 구성된 소년소녀 혼성합창단으로 복음전파와 지역내 음악저변확대를 목표로 1997년 창단됐다. 창단 이후 환경음악회와 전북합창제, 전라예술제, 평화합창제, 소리축제 등 550여회의 다양한 국내공연은 물론 미국과 유럽 호주 등 해외공연을 통해 민간외교 활동도 하고 있다.

 

도립오페라단과 (사)호남오페라단의 오페라 ‘카르멘’ ‘라보엠’ ‘투란토트’ 등 10여편의 유명 오페라에 출연해 수준높은 공연을 선보였으며 2017년에는 무주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공연과 생명사랑밤길걷기대회 등 많은 행사에서 축하 연주활동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조남천 병원장은 “소년소녀가 전하는 아름다운 화음을 들으면서 힘든 병원생활의 시름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길 바라며 앞으로도 병원을 방문하는 환우와 내방객들의 심리안정과 힐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