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학교건강지수 평가법'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지속가능한 건강증진 정책 수립 근거 제공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8/09 [10: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영호 교수 

【후생신보】 학생건강관리를 위한 학교건강지수 평가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은 체계적인 학생건강관리를 위한 학교건강지수 평가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158개의 자가평가용 항목으로 구성된 평가법은 25명의 보건전문가들의 인터뷰와 학교보건법 등 관계 법령의 세부내용 검토를 통해 만들어졌다.

 

이번에 개발된 평가법은 학교 건강관리 프로세스 전체를 평가하기 위한 정책 및 인프라 계획 및 실현 모니터링 사후계획 수행 등을 다루게 된다.

 

세부내용 별로는 학교보건 안전정책 및 환경 보건 교육 체육 및 기타 신체활동 프로그램 영양 서비스 보건 서비스 학교 상담, 심리적 및 사회적 서비스 직원건강 증진 가족 및 지역 사회 참여 등이 포함됐다.

 

평가지수의 신뢰도와 타당성 검증을 위해서는 총 30개 중·고등학교 2,569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효과성 분석을 실시했다.

 

학교건강지수 점수와 이들의 실제 건강상태를 비교한 결과, ‘학교 건강예방 프로그램이 부족한 경우 학생들의 전반적인 일반 건강지수43% 낮게 나타났으며 학교에서 건강 정책을 제대로 수립하지 않고 있는 경우, 학생 결석률이 19%까지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같이 해당 평가법을 통한 점수가 높으면 학생들의 신체건강, 정신건강, 사회건강, 영적건강 등과 전반적인 학업 태도를 증진 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호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평가법을 적용하면 각 학교의 학생 건강관리 수준을 체계적으로 측정하고 분야별로 강점과 약점을 파악할 수 있다이를 통해 교육청뿐만 아니라 개별 학교 단위에서도 지속 가능한 학교 건강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학교건강지수 평가법과 효과성에 관한 내용은 국제학술지 학교건강(Journal of School Health)’에 게재 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