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발암물질 함유 발사르탄 사태 관련 ‘대체조제’ 허용에
의협 “국민 편의 위한 것이지만 약 처방 주체는 의사”
정성균 대변인 "복제약 양산·저가약 인센티브도 원인 중 하나" 주장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7/12 [10: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중국산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을 다른 약제로 교체해 주는 과정에서 정부가 부득이한 경우 대체조제를 인정한 것과 관련, 의료계가 좋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러면서 약 처방 주체는 의사이고 약사는 의사의 처방대로 약을 조제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한 복제약 양산과 저가약 인센티브도 이번 사태의 원인 중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 정성균 기획이사 및 대변인은 지난 11일 브리핑을 통해 약 처방은 반드시 의사가 주체가 되어야 한다. 정부의 발표는 환자의 편의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복지부는 기본적으로 처방 받은 의료기관에서 대체 처방을 하도록 권유하고 있다환자의 건강을 위해서는 의사가 직접 판단해 대체치료제를 처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따라서 의료기관을 방문해 다른 약제로 처방을 받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복지부는 국민 편의를 위해 부득이한 경우, 조제한 약국에서도 대체조제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정 대변인은 복지부의 조치는 의학적인 원칙에는 부합하지 않지만 환자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사태와 관련한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해서만 대체조제를 인정돼야 한다. 약사는 의사의 처방 대로 약을 조제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 사태는 복제약 양산 시스템과 저가약 인센티브도 원인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우리나라는 복제약의 약가를 많이(오리지널의 80%) 인정해주기 때문에 이를 많이 팔아서 이익을 내는 구조이다. 제약사들은 판매를 유도하기 위해 의사에게는 리베이트를, 약사들에게는 백마진을 제공했다. 의사에 대한 리베이트는 이제 거의 사라진 걸로 알고 있지만 약사 백마진은 법적으로 불법이 아니기에 아직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가장 중요한 문제는 저가약 인센티브다. 약국에서 대체조제를 하면 그 차액 중 일부를 약사에게 제공한다. 이것이 법적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중국산 저가약들이 많이 처방되고 있다며 제도 개선이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생동성 시험 하나만으로 허가하는 방침에서 성분에 대한 정확한 조사를 해 문제점 있는 성분을 밝혀내야 한다복제약에 대한 안전성과 부작용에 대해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