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일공 복강경 수술 전도사’ 인천성모병원 김용욱 교수
국내 최초 부인과질환 단일공 복강경 수술 5,000례 달성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7/10 [13: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용욱 교수

【후생신보】 세계 최초로 단일공 전자궁절제술을 발표하고 자궁경부암수술을 성공하며 단일공 복강경수술 연구 및 수술법 보급에 노력하고 있는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김용욱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부인과질환 단일공 복강경 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

 

지난 65,000례를 돌파한 김용욱 교수팀은 2008년 첫 단일공 복강경수술을 시작으로, 자궁근종, 난소낭종, 자궁내막증,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등 대부분의 부인과 질환을 치료해 오고 있다.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는 그동안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단일공 라이브 서저리 심포지엄을 개최하여 왔으며 2011년 심포지엄에서는 김용욱 교수가 최초로 단일공 복강경수술을 실시간 중계로 시연하는 등 단일공 복강경수술의 보급에 힘써 왔다.

 

특히 단일공 라이브 서저리 심포지엄은 매 심포지엄마다 전국 200여명의 산부인과 의료진들이 참석해 단일공법 수술 확산에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용욱 교수는 2008년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및 아시아·태평양 부인과내시경학회 학술대회(APAGE)에서 단일공 전자궁절제술을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또한 2009년 세계 최초로 단일공법 자궁경부암수술을 성공하고 같은 해 미국에서 열린 부인과 최소침습수술 국제학술대회에서 단일공 전자궁절제술, 자궁근종절제술, 자궁경부암수술에 대한 동영상과 포스터를 발표해 단일공 복강경수술에 대한 세션이 새로이 만들어지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대한단일공수술연구회 초대 회장으로 추대되어 단일공 복강경수술 연구 및 수술법 보급에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단일공 복강경수술은 배꼽 한 곳에만 구멍을 뚫고 내시경을 포함한 수술 기구들을 삽입해 수술하는 방식으로 기존 복강경수술은 3~5개의 구멍을 뚫어 복부에 흉터가 남았지만 단일공법 수술은 흉터가 보이지 않으며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