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바오로병원 은진 교수팀, 가톨릭줄기세포국제학회 우수포스터상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7/06 [14: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은진 교수

【후생신보】 은진 가톨릭대 성바오로병원 신경외과 교수팀(유도성, 박해관, 지철)이 최근 가톨릭대 성의교정 마리아 홀에서 개최된 2018 가톨릭줄기세포국제학회에서 외상성 뇌손상환자에서 섬유모세포성장인자의 신경방어효과에 대한 분석이라는 논문으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은 교수팀은 이번 논문에서 섬유모세포성장인자가 외상성 뇌손상환자의 예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밝혔다.

 

줄기세포를 배양할 때는 세포를 원하는 성격의 세포로 분화시키기 위해 성장인자를 배양액에 추가하는데 그 종류로는 섬유모세포성장인자, 뇌 유래 성장인자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대개의 줄기세포 연구는 줄기세포 배양과 이식에 초점을 맞춰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은 교수팀은 뇌손상과 뇌졸중에 대해 수행한 그간의 임상연구 경험을 기반으로 성장인자의 신경방어인자로서의 효과를 예상하고 신경방어효과에 집중해 동물실험 연구를 진행,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은진 교수는 이번 연구는 동물실험에 한정된 것으로 임상진료에 적용하기까지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외상성 뇌손상환자에서의 섬유모세포성장인자의 신경방어효과에 대한 가능성을 연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은진 교수팀은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대한뇌졸중학회에서는 두개내큰혈관폐색 시 혈전용해제 투여 후 폐색혈관의 재개통률에 관한 논문과 신경방어인자에 대한 동물실험 논문으로 최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으며 대한중환자의학회에서는 상승된 두개강뇌압에 대한 논문과 중증외상 유발 실험동물에서 성장인자의 신경방어효과에 대한 논문으로 우수초록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