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슈진단, 비소세포폐암 환자 약제 보험 길 터
지난 5월 1일부로 Cobas EGFR Mutation 검사 보험 급여 적용받아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6/21 [13: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은 조직 검사를 시행하기 어려운 비소세포성 폐암환자의 진단과 표적 치료제 처방을 위한 EGFR Mutation 검사가 지난 5월 1일부로 건강 보험 급여 적용을 받게 됐다고 최근 밝혔다.

 

EGFR 검사는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EGFR 유전자 돌연변이를 혈액으로 검사할 수 있는 검사법으로 급여 적용 대상은 다음과 같다.

 

비소세포성 폐암환자 중 ▲호흡곤란, 의식저하, 높은 출혈 위험 등 환자의 전신상태가 좋지 않아 조직검사를 시행하기 어려운 경우 ▲병변의 위치가 접근 불가하거나 대량출혈과, 기흉, 중추신경계 손상 위험이 있어 조직검사가 어려운 경우 ▲이 전의 방사선 치료로 조직채취 가능한 병변이 없거나 괴사, 섬유화로 조직검사 시행이 어려운 경우 ▲조직검사를 시행하였으나 적절한 조직을 얻지 못한 경우 또는 남은 조직이 없는 경우이다.

 

위 조건에 해당되는 비소세포성 폐암환자가 EGFR 검사를 받을 경우, 조직생검에 대한 부담도 줄고, 기존검사비의 5%만 지불하면 되어 검사비 부담도 대폭 줄게 된다.

 

한국로슈진단 리처드 유 대표이사는 “이번에 cobas EGFR Mutation 검사가 보험 적용으로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질환을 진단받고 약을 처방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려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로슈진단은 앞으로도 암을 비롯해 여러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보다 정확히 진단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통해 질환의 사회, 경제적 비용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bas EGFR Mutation Test v2는 이미 식약처에 EGFR 표적치료제 처방을 위해 비소세포성폐암(NSCLC) 환자의 선별을 돕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로 허가된 바 있다. 이번 plasma 보험 적용을 통해 타그리소(Osimertinib) 투여를 위해 T790M 돌연변이 양성 환자를 선별하여 약제 처방과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