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크리스탈라이브’ 개발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6/19 [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하 삼성)이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크리스탈라이브’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크리스탈라이브’는 삼성 의료기기의 강점인 초음파 영상처리기술과 몸 속의 장기나 태아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3D 기술 노하우가 하나로 집약된 제품이다.

 

특히, 초음파 영상에 음영 효과를 입혀 입체감 있게 보여주는 ‘엠비언트라이트’와 빛의 노출을 자연스럽게 표현해주는 ‘톤맵핑’ 기술 등이 적용, 태아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고 생생하게 볼 수 있도록 해 준다.

 

회사 측은 이를 통해 산모에게는 태어날 아이를 미리 만나는 듯한 친밀감을 주고 의료진에게는 선천성 심장병 같은 고위험 질환에 대한 검사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은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WS80A’에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을 새롭게 탑재해 한국·유럽·미국에서 19일부터 판매를 시작하고 그 외 지역에서도 인허가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의료업계의 적극적 요구에 따라 ‘크리스탈라이브’ 엔진 적용 일정을 대폭 앞당겼다”며 “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을 활용해 검진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여 높은 진료 수준이 요구되는 대형 병원 진입을 가속화하고 고객중심의 의료기기 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지금까지 초음파 의료 진단기기 분야에서 태아의 외형뿐 아니라 인체 조직 내부를 투시 영상처럼 볼 수 있게 하는 ‘크리스탈뷰’와 태아의 선천성 심장병을 진단 할 수 있게 돕는 ‘5D 하트 컬러’ 등 다양한 진단 보조기술들을 개발, 제품 경쟁력을 높여 왔다. 최근에는 산부인과에서 영상의학과까지 진료과 다변화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