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대의료원, 퇴직교직원 초청의 밤 성료
5월 29일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서, 퇴직교직원 50여명 참석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6/04 [10: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이기형)은 지난 5월 29일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에서 퇴직교직원 초청의 밤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기형 의무부총장과 이홍식 의과대학장, 박종웅 의무기획처장, 각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원 보직자와 퇴직교직원 50여명, 현직 교직원 70여명 등 총 130여 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마쳤다.

 

퇴직 교직원들은 오랜만에 고대의료원을 찾아 반가운 동료들과 안부를 묻고, 발전된 고대의료원의 시설을 둘러보며 퇴직 전 직장생활을 회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개회사를 시작으로 △이기형 의무부총장 식사 △의료원 발전현황 소개 △의과대학 90주년 역사 소개 △퇴직자 헌정 영상 시청 및 감사의 꽃 전달 △축하공연(안암병원 친절리더팀 / 가수 오승근) △저녁만찬 및 건배제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우리 고대의료원이 계속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이 자리에 계신 (퇴직)교직원 여러분들께서 기반을 닦아주셨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올해도 의과대학 90주년을 맞아 한 단계 더욱 도약하고 발전할 고대의료원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 퇴직 교직원은 “이런 행사를 마련해주어 감사하다”면서, “사랑하는 고대의료원이 계속 발전하는 모습에 자긍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더욱 눈부신 성장을 할 것을 기대하며 항상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